컨텐츠 바로가기


board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입니다.

국내산 ‘콩 발아배아’ 로 건강하게 비만 탈출
제목 국내산 ‘콩 발아배아’ 로 건강하게 비만 탈출
작성자 이금진 (ip:)
  • 작성일 2017-11-30 11:42:14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16
  • 평점 0점

 

- 국산 품종 '대풍2호', 수입 외국산 배아보다 유효성분 함유량 많아 -

국내산 콩 배아(눈)를 발아시켜 추출한 물질이 비만을 개선하는데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콩 발아배아 추출물'의 비만 개선 효과를 동물실험을 통해 밝혔다. 또한 비만 개선 효과가 있는 유효성분 함유량이 수입된 외국산 품종에 비해 국내산 콩 품종에 최대 2.2배 많은 것을 확인했다.

고지방 사료를 먹여 비만을 유도해 콩 발아배아 추출물을 10주간 먹인 동물실험 결과, 추출물 섭취군(실험군)이 무섭취군(대조군)에 비해 체중은 23%, 복강지방 부피는 42%, 지방세포 크기는 45% 정도 감소했다.

*동물실험군: 일반식(정상군), 고지방식(대조군), 고지방식+콩 발아배아 추출물(1㎎/㎏) 투여(실험군)
*유효 섭취농도(1mg/kg) = 추출물 약 60mg(성인 60kg 기준) = 콩 발아배아 약 1g

주목할 점은 콩 발아배아 추출물이 인체에 사용하고 남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백색지방을 체온조절 등에 소비하는 갈색지방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연소시켜 비만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음을 최초로 밝혀낸 것이다.

이는 콩 발아배아 추출물에 갈색지방 생성을 촉진하는 유효성분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콩 발아배아 추출물 중 갈색지방의 생성을 촉진하는 유효성분은 콩 고유의 기능성 물질로 알려진 소야사포닌1)과 이소플라본2)이다.

실험 결과 이 성분들은 발아 시 발아하지 않을 때보다 소야사포닌은 약 2.5배, 이소플라본은 약 2.7배 높았다.

유효성분이 많이 함유된 국내산 콩 배아용 종자로는 재배 안정성과 수확량이 우수한 ‘대풍2호’ 품종이 적합했다. ‘대풍2호’는 시중에 유통되는 수입된 외국산 배아보다 이소플라본은 약 1.7배, 소야사포닌은 약 2.2배 많이 함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콩 발아배아 추출물의 비만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 제조법을 특허등록(제 10-1749967호)하고 식품 관련 산업체에 기술이전을 완료했다.

2018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체지방 감소 효능이 있는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형'3)제품과 두유, 분말, 식품첨가물 등의 다양한 일반 식품을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함께 공동으로 개발 중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은 앞으로 신기술보급사업을 통해 발아배아용 콩 품종의 생산단지를 약 50헥타르(ha) 조성하고, 지역특화작물로 육성해 농업 6차 산업 활성화와 지역민 소득창출에 힘쓸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작물기초기반과 서우덕 농업연구사는 "이번 연구결과로 수입의존도4)가 높은 건강기능식품 원료를 국내산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산 콩 고유의 유효성분이 많이 함유된 콩 품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콩의 부가가치 증진과 국제경쟁력을 높이고, 농가와 기업 간 원료곡 계약재배를 확대해 실질적인 농가의 소득 증대에 힘쓰겠다."라고 강조했다.

-----------------------------------------------
1) 소야사포닌(Soyasaponin): 콩에 들어있는 사포닌으로, 사포닌은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 혈액을 맑게 하며, 발암을 억제하고 동맥경화 예방과 면역 증강 및 항암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이소플라본(Isoflavone):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비슷한 기능을 담당하는 콩 단백질의 하나로, 대두에 많이 들어 있다. 우울증·골다공증 개선, 갱년기 증세 완화, 월경증후군, 심장병, 고혈압, 동맥경화증, 암 등에 예방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3)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형: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개별적으로 인정한 기능성 원료로서, 해당원료의 판매업자가 원료의 안정성, 기능성, 기준 및 규격 등의 자료를 식약처에 제출해서 관련 규정에 따라 평가를 통해 그 기능성을 인정받은 업체만이 원료를 제조 또는 판매가 가능함
4) 건강기능식품 원료 수입 외국산 비율: 73% (국내산 27%) (출처: 농림축산식품부, 2014)

[문의] 농촌진흥청 작물기초기반과장 박기도, 작물기초기반과 서우덕 063-238-5333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